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국립광주박물관

닫기

Gwangju National Museum

역사와 문화가 살아숨쉬는 국립광주박물관
비쥬얼 이미지

특별전시

현재
고려음 청자에 담긴 차와 술 문화
고려음 청자에 담긴 차와 술 문화
  • 기간 2021-12-13 ~ 2022-03-20
  • 장소 기획전시실
  • 주관 국립광주박물관
  • 내용 국립광주박물관은 2021년 겨울 특별전으로
    ‘고려음高麗飮- 청자에 담긴 차와 술 문화’를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아름다운 고려 청자의 쓰임새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마련한 자리입니다. 이미 삼국시대부터 중국 차가 전해져 왕실이나 사찰 등에서 이를 마셨다는 기록이 여러 차례 등장하며, 사찰터에서는 차를 만들고 마시는 도구들도 확인되었습니다. 고려시대에는 왕실 귀족, 사찰의 스님, 관료 문인 사이에서 차 문화가 더욱 발전하였습니다. 차 문화와 함께 술 문화도 발전하여 왕실에서는 공식적인 행사에서 술을 사용하였고, 담당 부서를 두어 특별히 관리하였습니다. 이와 더불어 고려의 최고가는 기술로 세련미 넘치는 다양한 청자 도구들이 제작되었습니다.

    고려시대의 그림이나 문헌 자료가 풍부하지 않기에, 같은 시기 중국 그림이나 벽화 자료를 참고하여 찻잔과 술잔을 구분지어 보았습니다. 그 외 다양한 청자와 도구들이 어떠한 쓰임새로 사용되었을 지에 대한 이야기도 있습니다. 차를 만드는 과정 등 관련 영상과 다양한 교육체험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우리의 일상, 추운 겨울 속에서 따뜻한 차와 술 한 잔을 떠올릴 수 있는 전시를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관람일정 등 코로나 방역 지침과 연계되오니 누리집을 참조하기 바랍니다.
현재
제33회 어린이 문화재 그림전
제33회 어린이 문화재 그림전
  • 기간 2021-11-27 ~ 2022-03-01
  • 장소 국립광주박물관 다목적실
  • 주관 국립광주박물관 기획운영과
  • 내용 국립광주박물관(관장 이수미)은 오는 11월 27일(토)부터 2022년 3월 1일(화)까지 전시관 2층 다목적실에서 “제33회 어린이 문화재 그림전”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지난 9월 13일(월)부터 10월 12일(화)까지 운영한 ‘제33회 어린이 문화재 그리기 잔치’의 수상작품을 모아 마련된 전시이다.

    ‘제33회 어린이 문화재 그리기 잔치’는 어린이들이 자신만의 시각으로 문화재를 감상하고, 재창작하는 과정을 통해 문화유산에 흥미를 갖고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마련된 행사이다. 어린이들은 행사 기간 동안 국립광주박물관 전시실에 있는 문화재를 보고 자신의 느낌을 자유로이 그림으로 표현하였다. 그리고 광주ㆍ전남 지역 초등학교 어린이 230명이 참가하여 각자의 솜씨를 뽐냈다.

    참가작품을 대상으로 무등현대미술관 정송규 관장,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박홍수 교수, 전남대학교 에술대학 서기문 교수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60명의 수상작을 선정하였다.

    수상작은 대상 1명, 최우수상 6명, 우수상 10명, 장려상 43명으로 대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은 ‘소원을 빌어봐!(금동아미타여래삼존좌상)’를 그린 영산초등학교 2학년 김지원 어린이가 수상하였다.

    심사위원단은 “어린이의 맑고 순수한 감성이 드러난 작품이 많았다”고 평하였으며, “순수함에서 오는 독창적인 작품성이 돋보이는 작품에 높은 점수를 부여하였다.”고 하였다.

    이번 그림전의 수상작은 전시관 2층 다목적실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어린이들이 바라본 아름다운 우리 문화재의 또 다른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