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국립광주박물관

닫기

Gwangju National Museum

역사와 문화가 살아숨쉬는 국립광주박물관
비쥬얼 이미지

특별전시

예정
근대의 전통화가들: 호남과 서울
  • 기간 2019-09-27 ~ 2019-11-24
  • 장소 국립광주박물관 기획전시실
  • 문의062-570-7032
  • 내용 내용 조선 시대 회화의 역사는 도읍인 ‘한양’을 중심으로 펼쳐졌습니다.
    개항 후 급격히 밀려든 근대 문명의 영향으로 전통회화가 변화할 때도
    그 변화의 중심지는 ‘경성’이었습니다.
    이처럼 우리 회화의 역사는 ‘서울’을 무대로 전개되어 온 듯하지만,
    지방 미술의 흐름을 간과한다면 한국미술사의 전체상을 파악할 수 없을 것입니다.
    특히 ‘전통회화’라면, 서울만큼 중요한 무대가 바로 ‘호남’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개항 이후 20세기 전반에 이르기까지 서울에서 활동한 전통화가
    소림小琳 조석진趙錫晋, 심전心田 안중식安中植, 그리고 이당以堂 김은호金殷鎬의 작품을, 그들과 동년배인 석지石芝 채용신蔡龍臣, 미산米山 허형許瀅,
    그리고 의재毅齋 허백련許百鍊의 호남 지역 활약상과 함께
    나란히 보여드리고자 합니다.
    같은 시대에 태어났지만, 호남과 서울, 두 지역으로 나뉘어 활동한 그들의 인생은
    의도치 않은 곳에서 교차하였고,
    닮은 듯 닮지 않은 저마다의 예술 세계를 형성하였습니다.

    전시는 채용신(1850년생)과 조석진(1853년생), 안중식(1861년생)과 허형(1862년생), 그리고 허백련(1891년생)과 김은호(1892년생),
    총 6인의 인생과 예술을 짝지어 살펴볼 수 있도록 총 3장으로 구성됩니다.

    1장 전통과 개화, 경계 위의 화가들: 채용신(1850~1941)과 조석진(1853~1920)

    조선은 1876년에 일본과 강화도조약을 체결하면서
    서구와 일본의 근대 문명을 본격적으로 받아들였습니다.
    1850년대에 태어난 채용신과 조석진은 개항 당시 이미 20대 후반의 청년으로,
    이미 전통사회의 관습에 익숙해진 상태에서 근대 문명과 미술을 받아들여야만 했습니다.
    1897년 10월, 대한제국을 반포하고 황제의 지위에 오른 고종은
    제국의 존재를 국제사회에 알리고 황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하여
    어진 제작을 추진하였는데, 이 때 주관화원이 바로 조석진과 채용신이었습니다.
    ‘근대’ 국가를 표방하는 대한제국의 ‘전통적’ 어진 제작에 함께 봉사하게 된
    조석진과 채용신은 전통과 개화, 그 경계 위에 선 화가들이었습니다.


    2장 화가들을 이끈 화가들: 안중식(1861~1919)과 허형(1862~1938)

    19세기 말 근대화된 사회 속에서 조선의 ‘서화’는 새로운 용어인 ‘미술美術’로 재정립되고,
    미술과 관련된 새로운 개념의 제도와 단체가 속속 등장하였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시간차를 두고 지방으로 전파되었습니다.
    안중식과 허형은 1860년대 초반에 태어난 동년배이지만,
    서울에서 활동한 안중식은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적 미술가 집단인
    서화미술회, 서화협회 등을 이끌었고,
    호남에서 활동한 허형은 전통적 도제徒弟 교육을 이어가며
    지역의 화실 운림산방을 이끌었습니다.
    단체의 성격은 서로 달랐을지 몰라도, 다음 세대 화가 지망생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며
    지역 예술 발전에 기여한 점은 함께 평가받아야 할 것입니다.


    3장 개화기 새로운 무대 위의 화가들: 허백련(1891~1977)과 김은호(1892~1979)

    20세기 초 서화협회 등 미술단체들이 개별적으로 개최해 오던 미술전람회는,
    1922년 조선총독부가 주최한 조선미술전람회(鮮展)의 시작과 함께,
    미술가들의 주요 활동 무대로서 확고한 위상을 다지게 됩니다.
    원칙적으로 전국의 미술가들에 평등하게 출품의 기회가 주어졌지만,
    경성의 최신 화풍과 심사위원들의 심사 경향을 파악할 수 없었던
    지방 화가들에게 선전은 너무나 멀고 어려운 무대였을 것입니다.
    1890년대에 태어난 허백련과 김은호는 젊은 시절부터 함께 선전에 참가하여 왔지만,
    이내 전람회에 대한 입장을 서로 달리하며 호남과 서울로 나뉘어 활동하였고,
    서로 다른 예술 세계를 형성하게 되었습니다.



    * 전시 기간 중 전시관 2층 서화실에서는
    특별전에서 모두 소개하지 못한
    국립광주박물관 소장 호남 출신 화가들의 전통회화가 함께 전시됩니다.

    * 전시 연계 행사 안내

    1. 연계 강연회
    - 일시 : 2019. 10. 2. (수) 16:00~18:00
    - 장소 : 국립광주박물관 대강당
    - 강사 : 이선옥 의재미술관장
    - 내용 : 조선 중기 해남 윤씨 일가부터 오지호, 기환기, 천경자 등의 서양화가에 이르기까지 호남 출신 미술가들의 이야기

    * 상기 내용은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2. 전시 설명회(큐레이터와의 만남)

    - 일시 : 2019. 10. 30. (수) 16:30~17:30
    - 장소 : 국립광주박물관 기획전시실

전시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표시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공공누리 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